전주시, 중소기업 종사자에 퇴직연금 지원…"고용 안정망 구축"
전주시, 중소기업 종사자에 퇴직연금 지원…"고용 안정망 구축"
  • 박성준 기자
  • 승인 2021.05.04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안정 (PG) [출처=연합뉴스]
고용안정 (PG) [출처=연합뉴스]

전북 전주시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중소기업 종사자에게 퇴직연금을 지원한다.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안정적 고용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중소기업 종사자 퇴직연금은 사업주와 노동자, 시가 각각 적립한 일정 금액을 퇴직 노동자에게 연금으로 되돌려주는 사업이다.

노동자는 근속에 따른 금전적 보상을 받을 수 있고, 사업주는 숙련 노동자 고용을 장기간 유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대기업과 중견기업은 이러한 제도가 잘 갖춰져 있지만, 경영 사정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중소기업 노동자들은 퇴직 이후 규모 있는 경제적 지원을 받지 못했다.

시는 우선 이를 희망하는 기업 100곳을 모집해 내년부터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이 밖에 기업인과 노동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거버넌스 구축과 플랫폼 노동자 지원, 고용안정망 구축, 전주형 일자리 사업 등 4대 고용 전략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들 전략은 노동자 권익 보호와 사업장 경영안정 지원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승수 시장은 "중소기업 종사자 퇴직연금 지원은 고용 유지와 안정을 위한 과감하고 혁신적인 정책"이라며 "일자리는 위기를 막아내는 사회적 방파제이자, 미래를 지탱하는 토대인 만큼 고용유지를 위한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