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고졸취업 지원 추진…이재명 "학력 따른 차별 없어야"
경기도, 고졸취업 지원 추진…이재명 "학력 따른 차별 없어야"
  • 박성준 기자
  • 승인 2021.05.04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정 교육감, 이헌수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청장 등이 고졸 취업지원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4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정 교육감, 이헌수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청장 등이 고졸 취업지원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일 도청에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헌수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과 '고졸 취업 지원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경기도형 도제 교육 및 현장실습 등 고졸 인재를 양성해 기업이 채용하게 하는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에 협력한다.

이 지사는 협약식에서 "청년 문제와 관련해 저의 고민이 왜 실력에 따라 평가받지 않고 형식적인 학력 등을 가지고 차별하느냐였다"며 "고교를 졸업하고 취업하는 청년들에게 많은 기회도 만들어 주고, 또 그런 세상을 만들기 위해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 학력에 따른 임금 격차가 대학 서열화나 입시 문제, 초중고의 왜곡된 교육 환경의 주원인이 아닌가 생각된다"며 "4년 동안 기술을 쌓고 노력한 결과가 4년 동안 대학 다닌 사람의 보상과 별반 다를 거 없거나 나을 수 있다는 믿음만 있다면 우회로(대학 진학)를 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4년간 대학을 다닌 것하고 4년간 세계일주를 다닌 것하고, 어떤 게 더 인생과 역량개발에 도움이 될까, 각자 원하는 바를 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며 "대학에 안 가는 대신 세계여행비 1천만원을 지원해주면 어떨까요"라고 참석자들에게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