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세대 80% "미래산업사회 일자리 감소 우려"
2030 세대 80% "미래산업사회 일자리 감소 우려"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1.05.02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우리나라 20~30대 10명 중 8명은 미래산업사회 도래 시 일자리 감소를 우려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런 우려를 반영하듯 한국은 자동차 등 주요 업종에서 2024년까지 약 70만6천 개의 일자리가 상실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20~30대 남녀 829명을 대상으로 '미래산업 일자리 변화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83.0%가 일자리 감소를 우려한다고 답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중 43.4%는 일자리 감소 폭이 매우 클 것으로 전망했다.

미래산업 사회의 단점과 관련해선 '공장자동화 등에 따른 일자리 감소'를 꼽은 응답 비율이 36.0%로 가장 많았다.

미래산업 사회에서 일자리가 가장 많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직무를 묻는 말에는 가장 많은 65.8%가 생산직이라고 답했다. 이어 사무직(14.6%), 기술·기능직(11.4%), 영업직(2.9%) 등의 순이었다.

미래산업 사회 일자리 확보를 위한 대책은 '유연한 노동시장 제도 도입'이라는 응답이 30.7%로 가장 많았다.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제도 개선'(26.2%), '미래산업 사회 진입 과정에서 발생하는 피해자 대책'(23.5%), '규제 완화 및 인프라 정비'(16.2%) 등이 뒤를 이었다.

미래산업 사회의 장점을 묻는 말에는 가장 많은 40.6%가 '효율성·편리성 제고'를 택했다.

또 응답자 65.7%는 우리나라가 10년 이내 자율주행차, 인공지능(AI) 등이 보편화하는 미래산업 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봤다.

전경련은 이번 설문조사와 더불어 세계경제포럼(WEF)의 '일자리의 미래 2020' 보고서에 기반해 미래산업 사회에서의 한국의 일자리 전환 폭을 전망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자동차와 기계, 금융·보험, 도소매 10개 업종에서 전체 833만명근로자(2018년 기준) 중 133만8천명(16.1%)이 일자리 전환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52.7%인 70만6천명은 성공적인 일자리 전환에 실패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자동차 분야는 전기차로의 전환 등으로 종사자 35만명 중 3만7천명이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처해 있었다.

전경련은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와 기업, 근로자가 협력해 유연한 대응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부는 원활한 전직·이직을 위한 노동시장 유연화 방안과 인재 양성 대책을 마련하고, 기업과 근로자는 각각 전직·이직·재교육 프로그램 강화와 신기술 습득에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마존이 2019년부터 비교적 단순 업무에 종사하는 10만명을 전직 대상으로 구분해 7억 달러를 투입해 재교육하는 것이 대표적 예다.

전경련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저탄소사회로의 패러다임 전환, 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도입 등이 겹치면서 미래산업 사회에서 2030 세대의 일자리 환경은 지금보다 더 악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