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5월국회서 근로자의날, 노동절로 바꾸고 법정공휴일로"
민주 "5월국회서 근로자의날, 노동절로 바꾸고 법정공휴일로"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1.05.01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로고 [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로고 [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일 근로자의 날 공식 명칭을 노동절로 바꾸고 법정공휴일로 정하는 내용의 법안의 5월 임시국회 처리 필요성을 거듭 주장했다.

허영 대변인은 근로자의 날인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일을 할수록 불행해지는 사회, 피로사회이자 소진사회에서는 노동의 가치가 바로 설 수 없다"며 관련법이 국회에 계류돼 있는 상황을 거론, "5월 임시국회에서는 그간의 해묵은 논란이 종식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허 대변인은 "코로나19와 4차 산업혁명을 계기로 우리의 노동 환경은 전환점에 놓였다"며 "민주당은 노동 기본권을 강화하고 노동시장의 양극화를 해소할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그는 "21대 국회 1년 동안 민주당은 노동 현장에서 발생하는 차별과 부당노동행위, 위험과 사고와 죽음의 악순환을 해소하기 위해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과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을 통과시켰다"며 "새로운 시대의 노동과제를 위해 더 심층적인 분석과 토론을 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극복에 앞장서고 계신 의료진과 돌봄 노동자 여러분께는 찬사를, 영업 제한조치를 감내하고 계신 자영업자 여러분께는 송구한 마음과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윤관석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한 해 평균 2천여 명의 노동자들이 사고로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며 "이런 사회적 비극을 막기 위해 지난 1월 중대재해 처벌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법을 통해 일하는 사람들의 생명과 안전이 더욱 확실히 보장되기를 희망한다"며 "산업재해로부터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