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특수형태근로자 고용보험료 분담비율 적절치 않아"
경총 "특수형태근로자 고용보험료 분담비율 적절치 않아"
  • 소재연 기자
  • 승인 2021.04.28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총 [출처=연합뉴스]
경총 [출처=연합뉴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고용노동부가 입법 예고한 '고용보험법 시행령'과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의 보험료징수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안에 대한 경영계 의견을 노동부에 제출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총은 "고용보험을 적용하는 특수형태근로종사자의 직종을 지나치게 많이 선정해 혼란이 우려된다"면서 "종사자와 사업주 간 관계가 일반적인 근로관계와 다른데도 근로자와 사용자 간 고용보험 분담 비율을 각각 50%씩 준용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또 "제도 가입에 대한 거부감을 최소화하기 위해 보험료 상한선을 설정하는 것은 바람직하나 평균보험료의 10배 수준으로 하는 것은 너무 높아 사실상 상한으로서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경총은 노동부에 ▲ 제도 시행 초기 적용 직종 최소화 ▲ 고용보험료 분담 비율 차등화(종사자 75%·사업주 25%) ▲ 고용보험료 상한선 합리화 등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