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현대차 공장 직원 19∼20일 코로나19 5명 확진
완주 현대차 공장 직원 19∼20일 코로나19 5명 확진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1.02.2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12월 코로나19 검체 채취하는 완주 현대차 공장 직원들 [완주군 제공]
작년 12월 코로나19 검체 채취하는 완주 현대차 공장 직원들 [완주군 제공]

작년 12월 30여 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전북 완주의 현대자동차 공장에서 또 직원 5명이 확진자로 판명돼 보건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20일 완주군에 따르면 코막힘과 후각 상실 등의 증상으로 19일 현대차 공장 사무직 직원 3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새벽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중 일부는 설 연휴에 다른 지역을 방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완주군 보건소 등은 확진자가 근무한 부서의 직원 80여 명에 대한 검체 채취를 진행 중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이 공장에서는 직원 21명과 가족 13명 등 총 34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시 전북도와 완주군은 두 차례에 걸쳐 밀접 접촉자와 직원 등 4천200명을 상대로 전수검사를 벌였다.

완주군은 이날 박성일 군수 주재로 대책 회의를 열고 "설 연휴 이후에 대유행을 우려하는 우려가 큰 만큼 지역사회로 전파되지 않도록 현대차, 전북도와 함께 총력대응 체제를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