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71% "코로나로 일·삶 균형 악화…피로·우울↑"
소상공인 71% "코로나로 일·삶 균형 악화…피로·우울↑"
  • 소재연 기자
  • 승인 2021.01.1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이후 일과 삶의 균형이 나빠지면서 경험한 문제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코로나19 이후 일과 삶의 균형이 나빠지면서 경험한 문제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소상공인 10명 중 7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일과 삶의 균형이 나빠졌다고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가 소상공인의 경영환경뿐만 아니라 개인의 삶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쳐 삶의 질이 낮아졌다는 것이다.

14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26일~12월 31일 소상공인 1천6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일과 삶의 변화를 조사한 결과 일과 삶의 균형이 악화했다는 응답이 71.3%에 달했다.

오히려 좋아졌다는 응답은 0.1%에 그쳤고 변화 없다는 28.6%였다.

5점 만점(아주 좋음) 기준으로는 평균 2.12점이었다.

코로나19 이후 일과 삶의 균형이 나빠지며 경험한 문제(이하 복수 응답)로는 만성피로·피곤함·우울감 증가(78.5%), 일의 질 저하(74.1%) 등을 많이 꼽았다.

또 일과 삶의 균형을 위협하는 요소로는 코로나19로 인한 내수 불안 등 경기침체(94.3%)가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불안정한 수입으로 경제적 여유 부족(80.3%), 오랜 노동시간(36.0%), 주변 사업장과의 경쟁(35.3%) 등의 순이었다.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필요한 정부 지원으로는 소비 촉진 지원책 확대(43.8%), 상가 임대료 부담 완화(41.9%), 사회안전망 확대(36.1%) 등을 꼽았다.

현재 하는 사업의 전반적인 운영 만족도는 5점(매우 만족) 만점에 2.65점에 그쳤다.

특히 월평균 수입 만족도는 2.33점으로 세부 항목 중 가장 낮았다.

소상공인들이 느끼는 삶의 만족도는 2.92점으로 보통 이하 수준에 머물렀다. 세부 항목 중 나의 수입(2.46점), 나의 여가생활(2.48점) 등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하루에 실제 일하는 시간은 평균 10.1시간으로 희망하는 일하는 시간(8.2시간)과 2시간 정도 격차가 났다.

하루 실제 개인 생활에 쓰는 시간(1.7시간)과 희망하는 개인 생활시간(3.1시간)도 차이를 보였다.

코로나19 전후를 비교했을 때 월평균 매출액은 3천583만 원에서 2천655만 원으로 25.9%(928만 원) 줄었다. 영업이익은 727만 원에서 468만 원으로 35.6%(259만 원) 감소했다.

월평균 사업장 방문자는 566.5명에서 366.2명으로, 종업원은 1.3명에서 1.1명으로 줄었다.

또 사업전환이나 휴·폐업을 고려한 바 있다는 응답은 4.9%에서 15.4%로 3배 넘게 급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