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취약계층 자립 돕는 'CU새싹가게' 개점
서울 강남구, 취약계층 자립 돕는 'CU새싹가게' 개점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1.01.1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CU새싹가게 논현힐탑점. 출처=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CU새싹가게 논현힐탑점. 출처=연합뉴스

서울 강남구는 BGF리테일과 함께 기초생활수급자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CU새싹가게 논현힐탑점'을 지난 4일 개장해 운영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연중무휴로 운영되는 이 편의점에는 강남지역자활센터 소속 10명이 2인 1조가 돼 8시간씩 3교대로 주 5일(40시간) 근무한다. 하루 매출 50만원 초과 달성 시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강남구와 BGF리테일은 지난해 11월 강남지역자활센터의 'CU새싹가게' 위탁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가게 임대료와 판매 수익금은 강남구가 60%, BGF리테일이 40%의 비율로 나눈다. 인건비는 강남구가, 가맹가입비와 운영지원금은 BGF리테일이 부담한다.

구는 이번 사업의 고용창출 효과를 살펴 성과가 클 경우 운영기간을 최대 5년까지 연장하고 CU새싹가게 강남 2호점을 추가로 열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