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요양병원 78% 선제검사... 확진자 66명
전국 요양병원 78% 선제검사... 확진자 66명
  • 윤여진 기자
  • 승인 2021.01.09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인원 82.8% 검사받아
광주 효정요양병원 나서는 구급차. [사진=연합뉴]
광주 효정요양병원을 나서는 구급차. [사진=연합뉴스]

감염 취약시설인 요양병원을 상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제검사 결과 확진자 66명이 발견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1일까지 2주간 요양병원·시설, 정신병원 등 시설 1만 257곳 인원 36만8천563명을 대상으로 한 검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선제검사는 최근 울산 남구 요양병원(누적 246명), 서울 구로구 요양병원·요양원(누적 22명), 경기 부천시 요양병원(누적 168명) 등 감염취약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잇따르자 예방 차원에서 이뤄졌다. 전체 기관 1만 3008곳의 78.9%, 전체 인원 44만 4883명의 82.8%가 검사를 받았다.

방대본은 요양병원뿐 아니라 구치소 등에서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집단시설 내 코로나19 확진자를 조기에 골라내는 신속항원검사 시행방안을 마련했다. 각 부처는 집단감염 가능성과 의료 대응 부담을 검토해 대상 기관을 골라야 한다. 선정된 기관에선 대상 인원을 신규 입소자, 종사자, 외부 방문자로 나눠 주기적 검사를 받게 한다. 

임숙영 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신속항원검사는 확진 검사에 앞서 코로나19 조기 발견을 위한 선별검사로 활용하는 것으로, 가짜양성·가짜음성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며 "양성으로 확인될 경우 반드시 보건소 신고 후 유전자증폭(PCR) 확진 검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