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페이스북 바이든 취임까지 못쓴다…"무기한 될 수도"
트럼프 페이스북 바이든 취임까지 못쓴다…"무기한 될 수도"
  • 박성준 기자
  • 승인 2021.01.08 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일(현지시간) 수도 워싱턴에서 열린 2020년 대선 결과 인증 반대 집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의회의 선거인단 투표 결과 인증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의회로 행진하기 전 지지 연설에서 "대선 불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며 절대 승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일(현지시간) 수도 워싱턴에서 열린 2020년 대선 결과 인증 반대 집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의회의 선거인단 투표 결과 인증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의회로 행진하기 전 지지 연설에서 "대선 불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며 절대 승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할 때까지 페이스북을 쓰지 못하게 됐다.

최소 2주간이다. 무기한으로 늘어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7일(현지시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려 "이 기간에 대통령에게 우리의 서비스를 계속 쓰도록 하는 위험이 너무 크다고 본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그러므로 우리는 그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에 부과한 정지를 무기한 늘린다"면서 "평화적 정권이양이 이뤄질 때까지 최소 2주간"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워싱턴DC 연방 의회의사당에 난입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자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가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일시 정지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는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하는 20일 끝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