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년에 5060 퇴직자 1만2천명에 '사회공헌 일자리' 제공
정부, 내년에 5060 퇴직자 1만2천명에 '사회공헌 일자리' 제공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0.12.20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중년 사회공헌 일자리 사례. 출처=연합뉴스
신중년 사회공헌 일자리 사례. 사진=고용노동부

정부가 내년에 50∼60대 퇴직자 1만1천700명에게 재직 시절 경력을 토대로 사회공헌 활동을 할 수 있는 일자리를 제공한다.

고용노동부는 20일 퇴직한 50∼60대를 위한 '신중년 사회공헌 사업'의 내년도 시행 계획을 발표했다.

신중년 사회공헌 사업은 퇴직자가 재직 시절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해 지역 사회에 봉사할 수 있도록 하는 일자리 사업으로, 고령자에게 삶의 의욕을 주고 사회 서비스의 사각지대를 메우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초등학교 감염병 예방 지원, 취약계층 금융 상담, 발달 장애인 교육 지원 등 다양한 일자리가 있다.

내년도 사회공헌 사업 규모는 1만1천700명이고 예산은 161억원이다. 만 50∼69세 미취업자 가운데 전문 자격을 가진 사람이나 자치단체가 인정한 교육 과정을 이수한 사람은 참여할 수 있다.

사회공헌 활동은 연간 720시간까지 할 수 있고 시간당 2천원의 수당과 식비(하루 6천원), 교통비(하루 3천원) 등이 지급된다.

신중년 사회공헌 사업은 노동부와 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시행하는 사업으로, 노동부는 신청을 받은 61개 자치단체 중 59곳을 선정해 내년도 사업을 할 예정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자신의 경력을 활용할 수 있는 분야에 대해 관할 자치단체에 신청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