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7곳 "코로나 재확산에 내년 경영계획 확정 못해"
기업 10곳 중 7곳 "코로나 재확산에 내년 경영계획 확정 못해"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0.12.06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기업 10곳 중 7곳은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내년 경영계획을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매출액 기준 1천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기업 경영환경 전망 긴급설문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 151개사의 50.3%가 '내년 경영계획 초안만 수립했다'고 말했고, '초안을 수립하지 못했다'는 비율도 21.2%에 달했다. 응답 기업 71.5%가 내년 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는 얘기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철강과 자동차부품 기업들이 경영계획을 확정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다.

철강 업종은 경영계획을 확정한 기업이 전무했고, 자동차부품도 계획을 확정하지 못한 기업 비율이 76.0%였다.

건설과 일반기계 업종도 경영계획 미확정 비율이 75.0%에 이르렀다.

반면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업종은 계획을 확정했다는 비율이 각각 66.7%, 40.0%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기업 경영계획 수립여부·업종별 경영계획 수립여부[사진=연합뉴스]
기업 경영계획 수립여부·업종별 경영계획 수립여부[사진=연합뉴스]

내년 경영계획 수립 시 애로사항을 묻는 말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이라는 답이 42.9%로 가장 많았다.

이어 '환율·금리 변동 등 금융 리스크'(19.3%), '고용·최저임금 등 노동정책 부담'(14.5%), '미중 갈등 지속 등 무역 불확실성'(9.8%), '정치적 갈등과 기업 규제 부담'(8.1%) 등의 순이었다.

최근 직면한 경영상 어려움으로는 가장 많은 29.8%가 '내수 부진'을 꼽았다.

'수출 애로'(24.2%), '원가 부담'(22.8%), '생산 차질'(8.7%), '부채 부담'(7.3%) 등이 뒤를 이었다.

정부의 적극적 재정 정책에도 기업들이 체감하는 내수 회복 수준은 낮았다고 전경련은 설명했다.

경영계획 수립 애로사항 [사진=연합뉴스]
경영계획 수립 애로사항 [사진=연합뉴스]

내년 우리나라의 경제 여건은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보는 기업이 절반(46.4%)에 가까웠다.

실적 회복 예상 시기를 묻는 말에는 '2022년 이후'라는 답이 29.8%로 가장 많았다.

또 '2021년 3분기'(27.8%)와 '2021년 4분기'(17.2%) 등을 포함해 내년 하반기 이후 실적 개선을 예상하는 기업은 74.8%에 달했다.

내년 경제여건 전망·실적 회복 시기 [사진=연합뉴스]
내년 경제여건 전망·실적 회복 시기 [사진=연합뉴스]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정부가 해야 할 기업 지원 정책을 묻는 말에는 '세금 인하 및 투자활동에 대한 세제 지원'(30.2%)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긴급 운영자금 및 융자 지원'(16.3%), '기업규제 완화'(15.6%), '환율 등 대외변동성 관리'(11.5%), '해외 시장 및 거래처 다변화 지원'(9.5%), '물류·운송 관련 애로 대응'(8.8%) 등의 순이었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내년 경영환경 전망이 어렵다"면서 "기업 성장 동력이 약화하지 않도록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파악해 정책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