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졸 취업 내정률 69.8%…코로나 여파 작년 대비 7%P↓
日 대졸 취업 내정률 69.8%…코로나 여파 작년 대비 7%P↓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0.11.18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쓰고 출근하는 일본 직장인들 [출처=연합뉴스]
마스크 쓰고 출근하는 일본 직장인들 [출처=연합뉴스]

내년 봄에 졸업하는 일본 대학 졸업 예정자의 취업 내정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영향으로 급락했다.

18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과 문부과학성은 지난달 1일 기준 대학 졸업 예정자의 기업 취업 내정률이 69.8%로 1년 전과 비교해 7.0%포인트 하락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10월 초 기준 취업 내정률이 70%를 밑돈 것은 2015년 이후 5년 만이다.

전년 동기 대비 취업 내정률 하락 폭은 글로벌 금융위기의 영향을 받은 2009년 7.4%포인트 이후 11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후생성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기업 설명회 등이 중지돼, 학생의 (취업) 활동이 늦어진 데다 채용 규모를 축소하는 업계도 있어 향후 추이를 예측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