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무원 7급·고졸 9급 등 시험…'코로나19' 우려 속 시험실 인원 제한
지방공무원 7급·고졸 9급 등 시험…'코로나19' 우려 속 시험실 인원 제한
  • 강혜원 기자
  • 승인 2020.10.17 0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20년도 지방공무원 7급 공개경쟁임용시험이 17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치러진다. 특성화 및 마이스터고등학교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기술계 고졸 9급 경력경쟁임용시험과 연구·지도직 공개·경력경쟁임용시험 등도 이날 함께 진행된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총 565명을 뽑는 이번 7급 공개·경력경쟁 시험에는 3만9397명이 지원했다. 평균 경쟁률은 69.73대 1이다.

이번 시험은 전국 133개 시험장, 359개 시험실에서 실시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시험실 수용인원은 20인 이하로 제한된다.

응시자들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시험장 입구에 비치된 손 소독제로 소독 후 발열 검사를 거쳐 시험장에 입장해야 한다.

발열 검사에서 체온이 37.5도 이상이거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재검사를 받아야 한다.

발열이나 기침이 심한 경우 시험장별 예비시험실에서 따로 응시하게 된다.

재검사 결과 감염 의심 징후가 높은 고위험 응시자는 즉시 보건소로 이송하는 등 조처할 방침이다.

응시자는 시험실에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화장실 사용 등을 위해 대기할 때는 1.5m 이상 거리를 둬야 한다.

확진자는 시험에 응시할 수 없다. 다만 응시대상자가 자가격리 대상인 경우 사전 신청을 받아 자택 또는 별도 지정된 장소에서 시험을 치르도록 할 계획이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