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고용시장 회복세 중단·악화…10월에는 다시 회복"
정부 "고용시장 회복세 중단·악화…10월에는 다시 회복"
  • 박예은 기자
  • 승인 2020.10.1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9월 고용동향을 주요 내용으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9월 고용동향을 주요 내용으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정부가 9월 고용시장에 대해 최근 4개월간의 고용시장 회복세가 중단·악화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10월에는 회복세가 다시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부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회의 참석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4개월(5~8월)간에 걸친 고용 회복세가 중단·악화된 상황의 엄중함에 대해 인식을 공유했다.

특히 청년, 임시·일용직, 자영업자 등 고용취약계층, 숙박·음식업 등 코로나19 취약업종의 어려움이 지속·심화되는 데 우려를 표명했다.

이날 통계청은 9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39만2천명 감소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39만2천명) 이후 4개월 만에 가장 큰 감소 폭이다.

취업자 수는 3월(-19만5천명), 4월(-47만6천명), 5월(-39만2천명), 6월(-35만2천명), 7월(-27만7천명), 8월(-27만4천명)에 이어 7개월 연속 감소했다.

참석자들은 다만 코로나19 1차 고용 충격이 있었던 3~4월에 비해서는 고용 위축 정도가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또 최근 확산세 둔화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됨에 따라 10월에는 고용 회복세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는 고용시장 악화로 어려움을 겪는 계층을 신속 지원하는 한편, 고용시장 안정 및 일자리 창출 노력을 배가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