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유지·임금감소 합의한 기업 94곳에 62억원 지원
고용유지·임금감소 합의한 기업 94곳에 62억원 지원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0.10.14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출처=연합뉴스]
간담회에 참석한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경영진은 고용을 유지하기로 하고 노동자는 임금 감소를 받아들여 위기를 헤쳐나가는 기업에 대해 정부가 인건비를 지원하는 '고용안정협약 지원금' 지급액이 60억원을 넘어섰다.

14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3차 추가경정예산으로 올해 7월부터 시작한 고용안정협약 지원금 지급 승인 규모는 지금까지 62억원이다. 노동부는 7∼8월 신청 접수를 거쳐 94개 사업장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고용안정협약 지원금은 코로나19 사태로 감원 등의 필요성이 생긴 기업에서 노사 합의를 거쳐 감원 대신 휴업·휴직 등 고용 유지 조치를 시행해 임금이 감소할 경우 정부가 사업주에게 임금 감소분의 최대 50%를 최장 6개월 동안 지원하는 사업이다.

3차 추경에 편성된 고용안정협약 지원금 예산은 350억원이다. 노동부는 매월 고용안정협약 지원금 신청을 받고 있다.

지원금을 받는 기업 중에는 경기도 과천의 유원시설을 운영하는 서울랜드도 포함돼 있다. 유원시설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의 타격을 받은 대표적인 업종에 속한다.

서울랜드는 올해 9월∼내년 2월 감원 대신 노동자 1인당 월 3∼8일의 무급휴직을 한다는 내용의 노사 합의를 지난 8월 말 체결했다. 무급휴직은 임금 감소를 수반한다. 서울랜드 임원들도 임금의 30%를 회사에 반납하기로 했다.

임서정 노동부 차관은 이날 서울랜드를 찾아 간담회를 열고 고용안정 방안 등에 관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임 차관은 "위기 상황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노사의 연대와 협력"이라며 "노사가 협력해 고용을 유지하면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고용안정협약 지원금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