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11조 '어닝서프라이즈' 기대... 스마트폰 실적 견인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11조 '어닝서프라이즈' 기대... 스마트폰 실적 견인
  • 이주희 기자
  • 승인 2020.09.17 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판매량 2분기 대비 46%↑예상...IM부문 영업익 4조 넘어설듯
삼성전자가 1일 창립 50주년을 맞았다. 사진은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선전에 힘입어 올 3분기 어닝서프라이즈가 기대되고 있다. 사진은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사업 부문의 선전에 힘입어 3분기 어닝서프라이즈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스마트폰의 IM부문이 3년 만에 분기 영업이익 4조원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되며 전사 영업이익 제고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가전, OLED 수요도 호조세인데다, 파운드리와 통신장비 사업이 새로운 도약을 다지고 있어 중장기적인 기업가치 상승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은 기존 전망치보다 상향된 매출 60조원 중반에 영업이익은 10조원 후반~11조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상반기까지 유통 재고가 거의 다 소진된 상황에서 화웨이 제재까지 겹침에 따라 스마트폰 판매량이 전분기 대비 46%나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3분기 IM부문의 수익성 개선 흐름은 기존에도 전망해왔지만, 수익성 개선의 폭과 속도가 예상치를 넘어서고 있다.여기에 코로나19가 지속됨에 따라 마케팅비가 자연스럽게 감소했다. 이에 따라 2분기 1조9460억원이었던 IM부문 영업이익은 3분기 4조원을 넘어설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따른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장기적 득실엔 아직 의견이 분분하지만, 3분기만 놓고 볼땐 화웨이로부터의 재고확보 주문 증가 등으로 인해 선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가전과 TV마저 성수기를 뛰어넘는 실적을 낼 것으로 예상되며 전 부문이 고루 나아진 성적표를 받아들 것으로 보인다.

단기적인 실적은 화웨이 제재의 반사이익이 크게 작용한다고 본다면 중장기 성장의 밑그림은 파운드리와 통신장비 사업이 해결해 줄 것으로 예상된다.

퀄컴, IBM, 인비디아 등에서 잇단 수주가 이어진 파운드리 부문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4월 선포한 '반도체 비전 2030'의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또 이달 삼성전자가 7일 이동통신 매출 기준 세계 1위 통신사업자인 버라이즌과 7조9000억원(66억4000만달러) 규모의 네트워크 장비 장기 공급계약을 맺으면서 5G 네트워크 시장에서 리더십을 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