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험시설서 풀어달라"…영업제한 항의 나선 노래방업주들
"고위험시설서 풀어달라"…영업제한 항의 나선 노래방업주들
  • 박예은 기자
  • 승인 2020.09.1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래방 업주 질병관리청서 기자회견 [출처=연합뉴스]
노래방 업주 질병관리청서 기자회견 [출처=연합뉴스]

수도권 노래방 업주들이 방역 당국의 노래방 영업 제한 조치에 반발하고 나섰다.

16일 수도권 노래연습장 비상대책위원회는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질병관리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위험시설 지정으로) 노래방에 세 차례나 영업정지 처분을 내려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노래방에서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는데 왜 고위험으로 분류했는지 정확한 이유를 밝혀라"고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노래방 업주들은 '죄 없는 1만6천 노래연습장, 강제적 행정명령 억울하다', '노래방 방역 세계 1등, 영업 제한 웬 말이냐' 등이 적힌 현수막과 손팻말을 들고 항의했다.

하필수 서울시 노래연습장업협회장은 "노래방은 6가지 위험지표 중 '활동도' 외에 걸릴 것이 없다"며 "정부가 정한 7대 방역 수칙 이행 후 노래방 확진자는 0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대로 조사도 안 하고 영업 중단조치를 했다"며 "정부에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는 입장이 변하지 않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방역 당국은 지난 14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하향 조정해 PC방 등은 영업 제한을 해제했다.

그러나 노래방은 고위험시설로 지정돼 오는 27일까지 영업 중단 조처가 이어지자 수도권의 노래방 업주들은 손해배상 청구, 영업 등록증 반납 등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