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탄력·선택근로제 보완, 연내 법제화 필요"
이낙연 "탄력·선택근로제 보완, 연내 법제화 필요"
  • 박예은 기자
  • 승인 2020.09.14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코로나 극복을 위한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코로나 극복을 위한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4일 "탄력근로제나 선택근로제 문제가 작년까지 입법화되지 못하고 행정조치로 임시방편 중인데, 올해는 반드시 법제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중소기업중앙회 간담회에서 김기문 회장이 "12월 말로 300인 미만 사업장에 부여했던 주52시간제 계도 기간이 종료된다"며 탄력·선택근로제 보완입법을 건의하자 "중소기업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시중 은행이 대출 만기연장을 단기로 해주거나 이자율을 올리는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은행이 정부 금융지원책 이행 과정에서 꼼수를 부린다는 말씀인데, 챙겨보겠다"며 "국난극복 동참은 은행도 예외일 수 없다"고 답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으로 중소기업 사업주 처벌이 이뤄지면 기업 위기가 우려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법 제정 과정에서 산업현장 의견을 듣는 과정을 반드시 갖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최선을 다해 중소기업을 살피겠다"며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의 과정에서 혹시 더 필요한 것이 있으면 챙겨보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