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역세권을 스타트업 메카로'…복합연구·창업 생태계 조성
'천안역세권을 스타트업 메카로'…복합연구·창업 생태계 조성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0.09.10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조감도 [출처=연합뉴스]
스타트업 조감도 [출처=연합뉴스]

충남 천안역세권에 창업·벤처 타운이 조성된다.

충남도는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모한 '복합형 스타트업 파크' 사업 대상지로 천안역세권이 최종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스타트업 파크는 미국 실리콘밸리와 같은 창업벤처 생태계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창업자와 투자자, 대학 등은 개방된 환경에서 사업 아이디어를 교류하고 협력할 수 있다.

충남도는 천안역 인근에서 진행 중인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한 사업 계획을 제안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천안역 반경 10㎞ 이내에 14개 대학이 밀집해 있는 것도 장점으로 꼽혔다.

앞으로 천안역세권 주변 서북구 와촌동 일대에는 2022년까지 국비 300억원 등 사업비 833억원이 투입돼 1만7천639㎡ 규모의 복합연구시설과 창업공간 등이 들어선다.

충남도는 여기에 스타트업 500개를 유치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기업가치 10억 달러가 넘는 유니콘 기업 2곳과 예비 유니콘 기업 20개 이상을 육성해 1만5천개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천안역세권 스타트업 파크는 부지와 행정 절차가 모두 마무리된 만큼 곧바로 사업을 착수할 수 있다"며 "대한민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