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 직원발 n차 감염 2명 등 울산 확진자 4명 추가
현대중 직원발 n차 감염 2명 등 울산 확진자 4명 추가
  • 박성준 기자
  • 승인 2020.09.10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 직원들, 코로나19 검사 대기 [출처=연합뉴스]
현대중공업 직원들, 코로나19 검사 대기 [출처=연합뉴스]

현대중공업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 등 울산에서 모두 확진자 4명이 추가됐다.

울산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4명 추가 발생해 지역 내 누적 확진자는 131명이라고 10일 밝혔다.

추가 확진자는 중구 거주 26세 남성(울산 128번), 중구 거주 54세 여성(129번), 울주군 거주 59세 여성(130번), 울주군 거주 50세 남성(131번) 등이다.

128번 확진자는 해외 입국자다.

129번과 130번 확진자는 앞서 확진 받은 현대중공업 직원 아내(125번)의 부동산 사무실 동료들이다.

131번은 지난 5일 두통 증상을 보여 9일 검사를 받아 양성 판정을 나왔다.

보건당국은 앞서 확진자 6명 발생한 현대중공업 외업1관 건물 근무자 2천명가량을 검사했으며,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 내에선 추가 확진자가 없어 일단 안도하는 분위기다.

다만, 현대중공업 직원 아내(125번)와 관련한 지역 감염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시는 이날 추가 확진자 4명 가족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상세 동선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