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도, 코로나도 이겨냈다'…KT&G·SK텔레콤 등 82분기 동안 영업이익 내
'금융위기도, 코로나도 이겨냈다'…KT&G·SK텔레콤 등 82분기 동안 영업이익 내
  • 박성준 기자
  • 승인 2020.09.09 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KT&G 사옥 [출처=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대치동 KT&G 사옥 [출처=연합뉴스]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분기보고서 제출이 의무화된 2000년 이후 올해 2분기까지 82분기 연속 흑자를 지켜낸 기업은 KT&G, SK텔레콤, 현대모비스 등 13곳으로 집계됐다.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부터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까지 기업들의 영업활동이 위축되는 악조건 속에도 20년 연속 흑자를 이어간 것이다.

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500대 기업중 2000년 이후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분기보고서를 제출한 345개 사의 영업이익(개별 기준) 추이를 조사한 결과, 82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하는 기업은 총 13곳이었다.

KT&G, SK텔레콤, 현대모비스, 유한양행을 비롯해 GS홈쇼핑, CJ ENM, 신세계, 고려아연, 에스원, 농심, 한섬, 국도화학, 이지홀딩스 등이 82분기 연속 흑자 기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화재는 2000년 2분기부터 분기보고서를 제출해 81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평균 영업이익률이 가장 높은 회사는 KT&G로, 35.5%에 달했다.

이어 SK텔레콤(19.3%), 한섬(15.5%), 고려아연(13.3%), 이지홀딩스(12.8%), 에스원(12.6%), CJ ENM(11.8%), GS홈쇼핑(11.2%), 현대모비스(10.8%), 유한양행·신세계(각 10.0%) 등의 영업이익률이 10%를 넘었다.

또 70분기 이상 장기 흑자 기업은 금호석유화학과 광동제약, LG생활건강, 한샘, 엔씨소프트, 네이버, 카카오, 현대건설 등 17개 사로 조사됐다.

조사 대상 가운데 50분기 이상 연속 흑자를 낸 기업은 총 49개였고, 최대 기업인 삼성전자는 2008년 4분기에 적자를 냄에 따라 연속 흑자 기록이 46분기로 집계됐다.

지난해 2분기까지 78분기 연속 흑자였던 19개 기업 가운데 포스코와 현대제철, 솔브레인홀딩스, SKC, 호텔신라, 넥센타이어 등 6곳은 작년 3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분기 적자를 기록하면서 연속 흑자 기업 명단에서 빠졌다.

분기 연속 흑자 기록이 10분기 미만인 기업도 조사 대상 기업의 절반에 가까운(49.3%) 170곳에 달했다. 지난해 2분기 말 기준 155곳에서 15곳 증가했다.

[일자리투데이=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