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위기 저소득층 긴급복지 예산 21억 추가 확보
울산시, 위기 저소득층 긴급복지 예산 21억 추가 확보
  • 박예은 기자
  • 승인 2020.08.03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지원금 지원 발표하는 울산시 [출처=연합뉴스]
재난지원금 지원 발표하는 울산시 [출처=연합뉴스]

울산시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함에 따라 긴급복지 예산을 추가로 확보한 뒤 지원 기준을 연장하고 완화해 적극적으로 위기에 대처하기로 했다.

긴급복지 지원 제도는 갑자기 위기 상황에 부닥쳐 생계유지가 어려운 저소득 가구에 생계·의료·주거 지원 등 복지 서비스를 신속하게 선 지원하는 제도다.

울산시는 당초 올해 47억7천200만원을 들여 8천675가구에 긴급복지 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3차 추가경정예산으로 21억원을 추가 확보했다.

이렇게 합쳐진 사업비 총 68억4천600만원으로 1만2천448가구에 긴급복지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울산시는 먼저 3월 23일부터 코로나19에 따른 소득 감소·상실을 위기 사유로 인정하고 지원 기준을 완화한 결과 6월 30일 기준 총 5천89가구(8천939명)에 32억6천만원을 지원했다.

시는 긴급복지 지원 제도 기준을 연말까지 완화 및 연장해 나머지 가구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4인 가족 기준으로 재산 1억8천800만원 이하에서 3억5천만원 이하, 금융재산 500만원 이하에서 1천200만원 이하로 지원 기준을 완화하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3일 "코로나19와 관련, 저소득 계층이 긴급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예산 교부 등을 신속히 하며 복지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