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맨홀 청소하던 근로자 4명 질식해 쓰러져…"2명 심정지"
대구서 맨홀 청소하던 근로자 4명 질식해 쓰러져…"2명 심정지"
  • 박성준 기자
  • 승인 2020.06.27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맨홀 작업 근로자 가스 질식사고 (PG) [출처=연합뉴스]
맨홀 작업 근로자 가스 질식사고 (PG) [출처=연합뉴스]

27일 오후 5시 42분께 대구시 달서구의 한 자원재활용업체 맨홀에서 청소 작업을 하던 근로자 5명 가운데 4명이 쓰러졌다.

근로자 4명 가운데 1명이 먼저 쓰러지자, 주변에 있던 다른 근로자 3명이 구조를 하러 들어갔다가 연이어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A(56)씨 등 2명은 심정지 상태이고, 나머지 2명도 의식이 희미한 상태이다.

사고가 난 맨홀은 젖은 폐지 찌꺼기 등이 모이는 곳으로 수개월에 1번씩 청소를 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등이 사고가 난 맨홀에서 잔류 가스를 측정한 결과 황화수소와 이산화질소 등이 허용 기준 농도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근로자들이 맨홀 안에 있던 가스에 질식해 쓰러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