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인천공항 정규직화 논란에 "정부 무원칙 탓"
정의당, 인천공항 정규직화 논란에 "정부 무원칙 탓"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0.06.2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보안검색 노동자 정규직화 관련 브리핑을 마친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브리핑실을 나와 엘리베이터로 이동하던 중 직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22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보안검색 노동자 정규직화 관련 브리핑을 마친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브리핑실을 나와 엘리베이터로 이동하던 중 직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정의당은 24일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 요원들의 정규직 전환 논란에 대해 "정부의 무원칙과 공사의 졸속 처리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박원석 정책위의장은 논평을 통해 "정부는 스스로 정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도 지키지 않았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가이드라인은 연중 9개월 이상, 향후 2년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시·지속 업무'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도록 했는데, 정부와 인천공항공사가 이것을 지키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박 의장은 "원칙이 무너지다 보니 여기저기서 불평과 불만이 나올 수밖에 없다"며 "혼란을 바로잡는 길은 정부가 스스로 정한 비정규직 제로화 방침을 확고히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