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강진군, 빈집·빈점포 활용 '청년 창업공간' 재탄생
전남 강진군, 빈집·빈점포 활용 '청년 창업공간' 재탄생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0.05.21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진군청[사진=연합뉴스]
강진군청[사진=연합뉴스]

강진군이 빈집과 빈 점포를 활용해 청년들의 주거와 창업공간으로 만든다.

군은 전남도의 '전남인구, 새로운 희망 찾기' 공모사업에 선정돼 받은 도비 등 3억원으로 빈집과 빈 점포를 활용한 청년층의 새로운 주거·창업·커뮤니티 공간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대상은 강진에 거주하는 만 45세 이하 청년이다.

28일부터 빈집 소유주의 신청을 받아 청년주택으로 조성하고 청년에게 반값 임대주택 형태로 제공할 계획이다.

6월부터 빈 점포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을 모집해 청년역량강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빈 점포 창업비는 최대 3천만원까지 지원한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21일 "도시재생사업은 자원순환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공유경제 플랫폼을 마련한다는 데 큰 의미와 목적을 두고 있다"며 "청년들의 다양한 활동과 창업은 침체한 골목상권을 활성화시키고 청년일자리도 창출하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