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여성농업인 46만6천명…"정책 효과로 매년 증가"
작년 여성농업인 46만6천명…"정책 효과로 매년 증가"
  • 강혜원 기자
  • 승인 2020.04.01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제공 [출처=연합뉴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제공 [출처=연합뉴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하 농관원)은 최근 2년간 농업경영체 등록정보를 분석한 자료집 8편을 발간했다고 1일 밝혔다.

농관원은 농가 맞춤형 정책을 추진하고 정책자금의 부당수급을 최소화하기 위해 농가경영체 정보를 구축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발간한 분석자료집은 1편 농업인력, 2편 지역농업, 3편 농지활용, 4편 청년·여성 농업인, 5편 벼 재배, 6편 과수 재배, 7편 시설 재배, 8편 농업인력 현황 등으로 구성됐다.

자료집에 따르면 지난해 여성 농업경영주는 46만6천명으로, 2015년 39만6천명 이후 매년 증가했다.

지난해 청년 농업경영주는 4만명으로, 2015년 3만7천명 이후 꾸준히 늘어났다.

농관원은 "청년 농업인을 위한 영농정착 지원금 보조, 여성 농업인의 영농의욕 고취를 위한 사업 등 다양한 정책 시행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전체 농업경영체(농업경영주+농업법인)는 2015년 159만7천개에서 지난해 169만9천개로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경영주가 아닌 농업인은 99만3천명에서 76만1천명으로 감소했다.

농관원은 "귀농인의 신규 경영주 등록이 늘고, 농업 정책 사업 지원을 받기 위해 경영주 외 농업인이 경영주로 전환한 사례가 늘었다"고 풀이했다.

농관원은 분석자료집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연구기관, 대학, 농업 관련 기관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