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단절 여성 지원' 과기부·여가부, 디지털 성범죄 방지 기술 개발 MOU체결
'경력단절 여성 지원' 과기부·여가부, 디지털 성범죄 방지 기술 개발 MOU체결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0.02.04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여성가족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 분야와 여성, 청소년, 가족정책의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4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측은 △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기술 개발과 활용 △ 여성 과학 기술인력 발굴·확충과 경력 단절 예방·지원 △ 청소년의 스마트폰·인터넷 과의존 예방 및 해소를 위한 문화 확산 등을 위해 협력한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 방지를 위해서 양 기관은 피해자 지원 현장에서 필요한 기술 수요를 발굴하고, 신속한 피해자 지원을 위해 기술 개발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양 부처는 과학 기술 분야 여성 인재를 발굴해 여성 인재 후보군을 확충하고, 경력 복귀 교육 프로그램과 경력 복귀·대체 인력 희망 구축 등을 통해 여성 과학 기술인의 경력 복귀를 지원한다.

여가부는 경력 단절 여성 과학 기술인에게 본인의 특성과 수요에 맞는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이들의 복귀를 지원하기 위한 '과학 기술형 새일 센터'를 지역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스마트폰 사용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 유아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부모와 돌봄 인력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 프로그램을 개발해 공유하고, 여가부는 돌봄 서비스 추진 체계 등을 활용해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 프로그램을 보급할 계획이다.

돌봄 서비스 추진 체계는 아이 돌보미가 만 12세 이하의 자녀를 둔 맞벌이 가정에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일컫는다.

또 과기정통부는 여가부에서 운영하는 초·중·고 대상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치유 캠프의 전문 상담 인력을 대상으로 역량 강화 교육을 제공하고, 여가부는 치유 캠프를 운영할 때 과기정통부가 개발한 과학 기술 진로 적성 탐색 교육 프로그램을 활용할 방침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과학기술·정보 통신 정책 분야의 성 인지 감수성을 제고하고 과학 기술·정보 통신 기술을 통해 여성·청소년·가족 등 모든 국민이 함께 잘 사는 미래를 열 수 있도록 여성가족부와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옥 여가부 장관은 "디지털 성범죄와 스마트폰 과의존을 예방하기 위해 과학 기술과 정보 통신 기술 활용이 중요하다"며 "양 부처의 협력으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여성 과학 기술인, 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