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美 빌트인 시장 공략 가속화…'KBIS 2020'서 혁신 제품 선봬
LG전자, 美 빌트인 시장 공략 가속화…'KBIS 2020'서 혁신 제품 선봬
  • 정예린 기자
  • 승인 2020.01.21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KBIS 2020 전시부스 전경.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 KBIS 2020 전시부스 전경.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을 앞세워 미국 빌트인 시장을 공략한다. 

LG전자는 21일(현지시간)부터 23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KBIS(The Kitchen & Bath Industry Show) 2020’에 참가해 총 920제곱미터(m2) 규모의 부스를 마련했다. KBIS는 주방 디자이너, 건축가, 인테리어 전문가 등 글로벌 고객들이 찾는 미국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다.

관람객들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외에 프리미엄 빌트인 ‘LG 스튜디오(LG STUDIO)’, 인공지능(AI) ‘LG 씽큐(LG ThinQ)’를 적용한 제품 등을 만나볼 수 있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요리에 충실하다(True to Food)’를 주제로 ‘테크니큐리안(Technicurean)’에게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소개한다. 테크니큐리안은 기술(Technology)과 미식가(Epicure)의 합성어로 새로운 기술을 추구하는 미식가를 뜻한다.

아릴랜드 식탁이나 조리대 아래에 빌트인으로 설치해 주방공간에 차별화된 가치를 부여하는 혁신적인 언더카운터(Undercounter) 와인셀러와 서랍형 냉장고도 처음 공개했다. 30인치 월오븐, 48인치 가스·전기 겸용 쿡탑 등의 신제품도 선보였다. LG전자는 미국 현지에서 판매하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연내 40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쿡탑, 오븐, 프렌치도어 및 칼럼형 냉장고, 와인셀러, 식기세척기, 후드 등 다양한 초프리미엄 빌트인 라인업을 선보였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에 있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쇼룸인 ‘EDC(Experience and Design Center)’를 재현했다. 전시관을 방문한 고객들은 고급 음식점과 와인 생산지 등이 밀집한 나파밸리의 분위기에서 초프리미엄 빌트인이 주는 차별화된 가치를 체험할 수 있다.

LG전자가 KBIS 2020에서 선보인 지름 약 5센티미터의 구형 얼음인 크래프트아이스를 만들 수 있는 LG 스튜디오 프렌치도어 냉장고.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KBIS 2020에서 선보인 지름 약 5센티미터의 구형 얼음인 크래프트아이스를 만들 수 있는 LG 스튜디오 프렌치도어 냉장고. [사진=LG전자 제공]

프리미엄 빌트인 LG 스튜디오를 비롯한 주방가전뿐 아니라 AI DD모터를 탑재한 트윈워시, 스타일러, 물걸레 전용 로봇청소기 등 AI LG씽큐를 적용한 혁신 생활가전들도 한 자리에 선보였다.

‘CES 2020’에서 선보인 바 있는 지름 약 5cm의 구형 얼음 크래프트아이스를 만들 수 있는 LG 스튜디오 프렌치도어 냉장고도 전시했다. 

LG전자는 가전제품을 최적의 상태로 관리해주는 프로액티브 서비스(Proactive Customer Care Service) 외에 ‘이닛(Innit)’, ‘사이드셰프(SideChef)’, ‘드롭(Drop)’, ‘토발라(Tovala)’ 등 다양한 스마트 레시피 기업과 함께 인공지능 서비스도 소개한다.

고객들은 LG 인스타뷰 씽큐 냉장고의 한층 더 진화한 인공지능도 경험할 수 있다. 이 제품은 내부 식재료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남아있는 재료로 만들 수 있는 요리방법을 추천한다. 또 식재료가 떨어지면 사용자가 주문할 수 있도록 알려줘 편리하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초프리미엄 빌트인의 차별화된 가치와 생활가전의 본질적인 경쟁력을 앞세워 글로벌 프리미엄 빌트인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