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뉴스] '통신사·투자사' 두 회사로 쪼개지는 SKT…기업분할 11월내 완료
[메타뉴스] '통신사·투자사' 두 회사로 쪼개지는 SKT…기업분할 11월내 완료
  • 박성준 기자
  • 승인 2021.06.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적분할되는 SK텔레콤의 신설법인과 존속법인의 대표를 맡을 것으로 여겨지고 있는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왼쪽)와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 대표 © 뉴스1
인적분할되는 SK텔레콤의 신설법인과 존속법인의 대표를 맡을 것으로 여겨지고 있는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왼쪽)와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 대표 ©뉴스1

SK텔레콤이 이사회를 열고 유·무선통신업을 담당하는 존속회사(존속회사)와 New ICT 분야 투자 등을 담당하는 신설 투자회사(신설회사)로 나누는 인적분할을 확정했다.

10일 SK텔레콤은 "반도체 및 New ICT 등 관련 피투자회사 지분의 관리 및 신규투자 등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부문을 단순·인적분할해 새로운 회사를 설립하고 SK텔레콤은 상장법인으로 존속한다"며 회사분할 결정을 공시했다.

이날 오전 열린 이사회에서 결의된 이번 인적분할의 분할 비율은 순자산 장부가액 기준으로 존속회사 0.6073625, 신설회사 0.3926375로 결정됐다.

분할기일은 오는 11월1일로 정해졌다. SK텔레콤의 존속회사와 신설회사는 오는 10월12일 열리는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분할기일에 새로 출범하게 된다.

존속회사의 변경상장 및 신설회사의 재상장은 오는 10월26일부터 11월26일까지 주식 매매거래정지 기간을 거쳐 11월29일에 이뤄진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신설회사의 대표이사는 박정호 현 SK텔레콤 대표가 맡았다. 신설회사의 사명은 임시주주총회 전에 확정될 예정이다.

사내이사로는 윤풍영 SK텔레콤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선임됐으며,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회 위원으로는 △기은선 △박승구 △이성우 등이 선임됐다.

신설회사는 우선 글로벌 반도체 시장을 무대로 인수합병(M&A)을 적극 추진해 SK하이닉스와 함께 반도체 에코시스템(Ecosystem)을 구축한다. 또 △보안(ADT캡스) △커머스(11번가) △모빌리티(티맵모빌리티) 등 다양한 ICT 영역에서 국내외 투자 및 자회사 기업공개(IPO)를 추진할 예정이다.

신설회사는 총 16개 자회사가 편제된다. 대상 회사는 △SK하이닉스 △ADT캡스 △11번가 △티맵모빌리티 △원스토어 △콘텐츠웨이브 △드림어스컴퍼니 △SK플래닛 △FSK L&S △인크로스 △나노엔텍 △스파크플러스 △SK Telecom CST1 △SK Telecom TMT Investment △ID Quantique △Techmaker 다.

기존 SK텔레콤에서 신설회사로 이동하는 인원은 '투자회사'라는 특성상 소규모가 될 예정이다. 또 신설회사는 현 SK텔레콤 본사 T타워의 토지 및 건물의 지분 6.75%도 승계해, 향후 신설회사 역시 T타워에서 그대로 남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